2019년9월25일

여름 티캉스!

오설록 아이스티로 여름 티캉스를 즐겨보아요~

조회수 78 좋아요 0 Push like
소연

 

 

다시 일교차가 쌀쌀해지는 요즘

밤은 시원하다못해 추워지는 것 같아요.

하지만 아직 낮은 너무나도 덥답니다 ㅠㅠ

그럼, 습하고 후덥지근한 남은 여름을

오설록 아이스티와 함께 완벽하게 마무리해볼까요?


 

 


 

 

이번에 소개할 제품은 오설록 아이스티 4종중

달빛섬과 영귤섬을 소개시켜드리려고합니다.

?

저번에 소개드렸던 오설록 워터플러스같은 분말형태는 아니지만, 찬 물에 넣어 우릴 수 있는 티백 형태입니다.

대형 파우치에 20입이 들어있고, 1티백씩 간편하게 꺼내서 우리면 된답니다.

?

1티백당 생수 500ml, 탄산수 300ml, 를 넣고 흔들어주시면 더 빠르게 우려집니다.

 

 


 

g 2g으로 기존 티백보다 조금 더 실하게 들어있습니다.

 


 

먼저 소개시켜드릴 달빛섬은

오설록의 달빛걷기를 마셔본 분이라면

익숙한 달큰한 배 향이 익숙할거예요!

?

윗 사진은 12시간 냉침했을 때 수색입니다.

 


 

달빛섬의 찻물 수색입니다.

주홍빛을 띄는 황색 수색입니다.

 


 

달빛걷기보다 단 맛은 약하지만, 발효차 맛이 두드러지며

라이트한 바디감이 느껴져 접하기 쉬운 차입니다.

?

입 안에 머금었을 때 진한 배 향이 가득해지고

삼켰을 때 수분있는 배의 과즙을 삼키는 듯한 맛입니다.

?

머금을 때도 배 향이 강렬하지만

마신 후 여운에서 배의 단 향이 굉장히 오랫동안 유지됩니다.

 

 


 

이번에 소개시켜드릴 차는 영귤섬입니다.

?

오설록 제주삼다영귤티나 삼다연제주영귤에서 느껴지던

오렌지나 귤같은 시트러스한 느낌과

청량감있게 톡 쏘는듯한 과즙같은, 그러나 새콤함보다 부드러운 바디감에 가까웠던 맛입니다.

 


 

금빛 귤같은 노란색, 또는 주황빛이 돌기도하는 영롱하고도 번쩍번쩍 빛나는 느낌의 화려한 수색입니다.

 


 

한나절정도 냉침한 영귤섬의 찻물 수색,이틀 냉침한 영귤섬의 수색입니다.

금방 우린 경우 산뜻한 맛이 살고 찻물의 맛이 옅으면서 가볍게 물 대신 마시기에도 좋은 맛이 됩니다.

?

오래 냉침한 후에는 맛 자체가 중후해지고 영귤섬의 맛 또한 청량감이 늘어나며 시트러스한 찻물 맛 또한 진해집니다. 향 자체는 강한 편은 아니지만 향과 맛의 균형감이 잘 맞는 차입니다.

입 안에 머금을 때부터 마신 후까지 마치 귤피같은 향긋한 여운이 은은하지만 길게 유지됩니다.

 

 

그 외에도 산호섬, 녹차섬 아이스티도 있답니다.

산호섬은 상쾌하고 달달한 청포도의 향

녹차섬은 제주 녹차의 풀내음 풍미가 가득한 향이 특징입니다.

오설록 아이스티로 마치 여름호캉스 즐기듯

시원한 티캉스 보내세요^^*

 

 

다른 티매니아의 글을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