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9월25일

티캉스!!

티캉스를 위한 오설록 여름 아이스티 추천

조회수 643 좋아요 0 Push like
차차씨

 

8월 마지막주!

막바지 여름이 지속되고 있는데

아침저녁으로 바람이 많이 선선해졌지만 한낮은 아직도 30도를 웃도는 날씨에요.

가을 햇볕이 더 강렬하다고

오늘도 외출하고 돌아왔더니 이마에 땀이 송글송글 맺혔더라구요.

아직은 얼음이 올려진 아이스음료가 필요한 계절인가봐요.


 

 


 

 

차가운 물을 한잔 벌컥벌컥 마시고

이미 모닝커피도 마셨더랬죠!

그랬더니 그냥 물은 먹기 아쉽고 아이스티를 찾아봅니다.

?

아이스티하면 레몬이나 복숭아맛을 떠올리는데

이번엔 오설록 달빛섬과 영귤섬으로만들어보았어요.

 

 

 


 

오설록 아이스티 추천!

:::::

?

그 첫번째로 달빛섬이에요.

제주 여름밤의 시원함을 담은 배향 아이스티!

 

찬물에도 잘 우러나와 티백넣고 얼음을 올려주면 시원하게 아이스티를 즐길 수 있어요.

 

 

 

영귤섬

제주 햇살을 받고 자란 싱그러운 제주 영귤의 아이스티!

달지 않은 상큼한 향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아이스티에요.

 

 


 

지퍼백안에 총 20입의 티백이 들어 있는데

가격도 적당하며 가성비 좋은 아이스티라 할 수 있어요.

 

 

티백은 길쭉하게 되어 있어서

일반 생수병에 그냥 넣어 마시기도편하구요.

 

 

일반물에 타서 마시면 아이스티 탄산수에 넣어 마시면 에이드가 되는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탄산수에 넣어 마시는것도 맛있더라구요.

 

 

영귤섬 아이스티는 지친 기운을 업 시켜주듯

상큼한 귤향이 코끝을 스치는데

그것만으로도 이미 엔돌핀이 돈다고 할까요?

 

 


 

한모금 마셔주면 물처럼 가볍게 마실 수 있는 맛이라

부담없이 많이 마시게 되더라구요.

제주 바다의 시원함과 따스한 햇살을 함껏 머금고 자란 영귤로

제주여행의 기억을 다시 상기시키게 되기도 하구요.

 

 

달빛섬은 지금 마시기 딱 좋은 아이스티에요.

열대야로 쉽게 잠못이뤘던 날들이 지나가고

이제 여름밤을 만끽할 수 있는 날이 되었으니깐요.

여름밤의 시원함을 만끽하면서 하늘도한번 올려다 보게 되네요.

 

 

과하지 않은 달콤함 속에서 달달한 배향이 느껴지는 오설록 아이스티!

청?c함과 달달함을 함께 느낄 수 있고

여름밤의 설렘을 곤히 간직해 보는 시간을 갖게 만들어주네요.

오설록 아이스티로 즐기는 티캉스!!

올여름도 멋있게 마무리해보아요.

 

 

다른 티매니아의 글을 만나보세요.